분류없음

 

 

 

길원옥 할머니


 

일본 대사관을 향해


 

경찰추산 700명이란 말에 참여자 분들을 더 찍게된

적어도 1000명 이상이 모였음


 

 

방송 카메라 뒤로도 사람들이 많이 모였음

 

 

 

 

 

 

분장을 하고 핏켓을 들고 있던 분에게 어느 집회 참여자가 축구 응원할 때 어울릴 만한 복장이라고 

자기 얼굴 알릴려고 그런다는 말을 듣었고 내가 연애인이냐며 그런 편견 갔지 말라고 함.

그러고 보니 좀 어울리진 않는 것 같기는 하지만 어쩌면 불굴의 의지를 자극하기 위해서 인지도... 


 


일본정부에서 치워달라고 요구한 소녀상

시민들의 따뜻한 온정이 느껴진다.



 


세월호 상징 리본도 달려있고

이곳에 영원히 있기를..


 

어머니와 함께 핏켓의 문구를 바라보는 아이들


 

 

 

 

 


출처: https://www.womenandwar.net/contents/general/general.nx?page_str_menu=020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