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없음

 

21c AGP 그 네 번째 실천

 

  아트메신저 - 가상공간을 매개로 한 예술체험과 소통

   

시각음악 정봉원

 

 

강호성의 산책, 바람 부는 사차원   

 

바람 망 같은 바탕에 소리들이 걸린다. 강호성은 견(絹)을 바탕으로 전통회화의 수법을 활용하여 이미지를 구성한다. 화면에 등장하는 동자는 꼭 작가를 닮아서 작가가 작품 옆에 서있으면 그 자체로 환영과 실재의 교환놀이를 하고 있지 않나 싶을 정도이다. 아마도 작가가 산책을 하면서 얻게 되는 화제(話題)라서 그럴지도 모르겠다. 작가는 작업실 주변을 산책하면서 만난 정령들을[작가의 착상] 그림으로 옮긴다. 말하자면 작품은 구성적이면서도 환상적인 내용을 지니는데, 자신의 환상 속에 투사된 작가가 동자로 화하여 우리의 오감 너머 사차원의 세계를 펼쳐내는 것이다. 이 세계의 인터페이스는 바로 소리. 작품에는 아이들의 웃음 소리, 꽃이 피는 소리, 기린이 바라보는 소리, 다정한 소리, 공작 깃이 펼쳐지는 소리, 낙엽이 떨어지는 소리, 꽃잎이 날리는 소리, 달이 지는 소리, 내 마음의 소리가 있고, 이 모든 소리를 울려 마음을 간질이고 우리에게 공감토록 하는 정령의 장난짓… 이 소리들이 하나의 선율이 되어 연주된다. 산책 연작을 하기 이전 강호성은 ‘음유동자’를 주인공으로 세워 작업을 하였다고 한다. 우리의 신선도에 모티프가 있었을 듯한 음유동자는 이제 가볍고 투명한 견(絹) 위에 내려 앉아 사차원의 소리들을 조탁하여 우리에게 연주해 준다. 강호성, 그의 환상은 깨끗하게 삶아낸 빨랫감……신선하고 양명하다. 아마도 그는 일상 속 빈틈을 열어 천상의 소리를 걸러내려 꿈꾸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사차원이니만큼 그럴지도.

 

강호성이 <산책>이라는 이름으로 한 일련의 작업은 무엇보다 세필의 솜씨와 재료의 이해가 돋보인다. 그의 작업은 전통적인 도구로, 전통적인 색채를 사용하여 작업을 하면서도 그 내용의 선택과 배치는 동서 모두에 닿아 있다. 배채법으로 사물의 깊이를 더하고 견의 투명함으로 사물의 명료함을 더하고, 이야기의 배치와 모티프는 서구적으로 하고(반드시 그런 것은 아니다. 모티프에 있어서 동양적인 것도 많다), 그 효과는 그래픽적이다. 배운 데로 하자면 강호성은 수묵전통이 아니라 채색전통에 놓인 작가로 세필법이 뛰어난 북화계열작업이라 하겠다. 그러나 강호성의 작업에서 간단하고 간편한 전통의 흐름이나 동도서기식의 현대화로 설명되지는 않는다. 그보다는 진정으로 새로운 감성을 담아내는 동양화, 아니 한국화의 현대성(contemporary)을 보게 되는 것은 아닐까 기대하게 된다. 일단 손의 맛과 기술이 좋고 디지털과 판타지 감성이 묻어나는 현대성이 자연스레 배어있다.

다만 다소 직설적이고 설명적인 것이 눈에 띄는데, 이는 억지로 제거하거나 고민할 것은 아니고 자연스레 강호성 스스로의 납득과 이해를 통해 해결해 나아가야할 과제로 보인다. 작가가 아직 이십대 이므로 화면이 텅 비면서도 소리가 들리는 작품으로 나아갈지, 폭포수를 그려 시끄러워 잠을 설치 듯 사실성의 극치에 도달하게 될지 전혀 예측할 수 없으나 작가가 스스로가 현재 화면이 좀 더 한가해질 것을 미리 앞서 조급해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현대에 공감하면서 자연스레 새로운 화면을 구성했던 미술사를 되돌아보면, 현재 자신의 감성에 충실하며 그와 대면하는 것, 그 속에 재료나 기법의 개발이 뒤따를 것이고 그럴 때, 작가에 대한 기대는 충족되지 않을까. 우리 모두를 기다리게 하는 작업이다. _ 남인숙(미술평론, 미학)

 

 

강호성의 산책, 바람 부는 사차원 

 

2009. 12. 2 ~ 12. 8

godo갤러리

 

여는 일시 12월 2일 오후 6시 

작가와의 대화 12월 5일 오후 4시

 

 

강호성_ 聖_120X70_비단에 채색_2009

 

 

 강호성_ 첫사랑처럼_75X120_비단에 채색_2009

 

 

강호성_기다리다_80X120_비단에 채색_2009

 

 

 강호성_ 가루비_70X130_비단에 채색_2009

 

 

강호성_푸른 감나무_110X75_비단에 채색_2009

 

 

강호성_ 꿈_110X75_비단에 채색_2009

 

 

강호성_ 서풍이 부는 화려했던 날_120X70_비단에 채색_2009

       

  작가와의 대화 12월 5일 오후 4시

장소 인사동 godo갤러리

  

왜 일본비단에 그리는 이유는? /   비단에 그림이 잘 안 그려 질 것 같은데요? /  언제부터 비단에 그림을 그리셨나요? /  예전 작업은 어떤것을 그리셨나요? /  비단에 그림을 그리고자 한 계기는? /   동자들의 이미지는 어디서 나왔나요? /  어떤 만화를 좋아하세요? /  서양 악기를 그리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  공작에 관한 이야기 /  고도갤러리 전시도 음유동자 제목으로 전시 하나요?   

  

천상의 동자가 지상으로 내려왔는데 얘기가 달라지나요? / 바탕에 연필로 스케치를 하나요? /  강호성 작가님의 작업은 대체로 매혹적이지 않나요? /  악기들이 보이는데 팬플룻 들려 줄 수 있나요? / 투명한 느낌을 말하면서 반사되는걸 말하셨잖아요? /  업무 시간 외에는 무엇을 하시나요? /  순수에 대해서 나름대로 생각해 보신 게 있으신가요? /  진부한 이미지가 오히려 특이한 느낌인데 민화라던지 전통적인 그림을 자주 보셨나요?

 

추신: 12월 5일 오후 4시에 열리는 작가와의 대화에 오시지 못하시는 분을 위해 질문을 
 받습니다. 또한 작가와의 대화에 참여하실분은 인원 파악을 위해 신청해주세요21cagg@21cagg.org

 

갤러리 고도 _서울시 종로구 수송동 12 / 관람시간10시~19시 약도gallerygodo.com                                   02-720-2223

       

<아트메신저>는 다양성이 공존하는 시각예술을 진솔하게 보여주어 국가와 인종을 넘어 소통하게 하는 매개체가 되고자 합니다. 나아가 개인 혹은 집단간의 차이나 다름을 이해하는 계기가되어, 각자의 삶에서 새로운 가치를 발견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
 여러분이 직접 Art Messenger가되어 자신이 운영하거나 활동하는 커뮤니티에 본 콘텐츠를 스크랩하여 다른 이들과 함께 누리기를 희망합니다. 이를 통해 다양한 가치의 공존을 여러분의 두 눈으로 확인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아트메신저 번역된 콘텐츠 보기 및 게시방법 안내

 

손가락을 클릭해주시면 더 많은이웃이 예술을 접할 수 있습니다.  
아트메신저가 되어 본 게시물을 스크랩/복사하여 다른 분들에게 전달해 보세요.
Heart 를 동하게 할지도 모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