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에 해당되는 글 2건

분류없음

2008 신년음악회

 구본숙 최용훈 2인전



갤러리 온 기획사진과 조각,음악의 앙상블

  2008. 1.  11 ~  27

  Gallery  On
 


오프닝공연 : 콘트라베이스 연주자 성민제 


설치동영상보기<-클리



기획의도 

‘여기가 갤러리인지, 연주회장인지…’.
이제 사간동 갤러리 온을 찾는 관람객은 이런 생각이 들 지 모른다.금새라도 지휘자가 지휘봉을 들고 문을 열고 들어설 것 같다.

2008년 1월 11일부터 1월 27일까지 열리는 ‘신년음악회’ 전. 

사진과 조각이 음악으로 연결된 이 전시는 오케스트라의 선율을 온몸으로 느낄 수 있는 전시다.

음악과 미술은 오랜 세월 서로 영감을 주고 받아 왔다.
유명한 사진가 안셀 아담스는 "필름은 악보요 프린트는 연주이다" 라며 사진을 피아노 선율에 비유하였으며, 세계적 아티스트인 백남준 역시 스스로 연주도 하고, 악기와 관련한 퍼포먼스를 보여주었다.
이렇듯 많은 미술가들에게 음악은 예술적 영감의 근원이며, 음악의 선율을 작품에서 구체화하기도 하며 현대에는 미술의 경계가 확장되면서 소리는 미술의 한 부분이 되기도 하였다. 

이번 전시 2008 신년음악회는 사진작가 구본숙과 조각가 최용훈을 통해서 신나는 연주를 느끼려고 한다. 구본숙의 사진이 오케스트라의 전체를 보여준다면, 최용훈은 오케스트라의 부분 이미지를 조각으로 구체화한다.




구본숙 _ eschenbach(conductor) _ 110x80cm _ digital print _ 2007


구본숙은 꾸준히 음악가들을 작업해 왔다. 유명 연주자들의 무대 위의 카리스마를 담기도 하고 초조한 뒷모습을 담기도 하였다. 이번 전시에서는 갤러리를 무대로 만들어 곧 음악회를 시작하듯이 사진을 통해 음악을 느낄 수 있다. 대형사진으로 오케스트라 연주의 현장감을 살리고, 오케스트라의 웅장함과 음악가들의 음악에 대한 열정, 예술혼을 렌즈에 가득 담아 조각과의 조화를 이루려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용훈 _ The conductor _ 135x115x210cm _ mixed media  _ 2007


 

최용훈은 빛을 중심으로 하는 조각으로 평면 회화 작품을 보는 듯한 조각을 보여준다. 실제로 사진을 바탕으로 조각을 연구하는 그의 작업은 조각 전체 덩어리가 주는 무게 감과 빛에서 느껴지는 자연스러움을 중심으로 오케스트라의 악기를 재해석한다. 평면에서 보여지는 빛과 그림자를 입체로 표현해 내는 그의 작업은 사실감속에 존재의 깊이를 느낄 수 있다.

 이번 전시는 입체와 평면, 사진과 조각, 빛과 그림자의 조화로운 앙상블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한다. 작품을 감상하는 동안 잔디 밭에서 여유롭게 음악을 듣고 있는 한 여인처럼 여러분들도 오케스트라의 하모니에 흠뻑 취하는 새해가 되길 기대한다. _ Gallery  On

 


 이번 작품은 시각으로 보여 지는 악기들을 통해 관객이 간직하고 있을 각자의 다른 기억의 음악을 들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시작되었다.  캔버스 위에 놓여 진 악기들은 평면이 아니다. 다가서면 곧 손에 들고 연주를 해야 할 듯한 입체물이다. 새로울 것도 특별할 것도 없을 것 같은 평면 같은 우리의 삶도 가까이 다가서보면 하나하나가 손에 잡힐 것 같은 살아있는 아름다움이 존재한다. 작품 속의 평면과 입체의 조화는 평범함과 특별함은 항상 함께 존재한다는 것을 대변하고 있는 것이다.

이번 작품에도 여전히 빛과 그림자는 작가의 화두였다.  빛이 존재하는 곳은 항상 그림자가 동반한다. 인생에서 화려하게 빛나는 순간이 오기 위해서는 어둠의 시간들을 견뎌야 하듯이, 사진 속 화려한 오케스트라의 웅장한 교향곡을 듣기 위해서는 악기 하나하나의 눈물 같은 땀방울이 필요할 것이다. 연주자가 배제된 악기들은 마치 무대 위의 주인공처럼 하나하나가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그리고 강조된 어두운 그림자가 작품의 선들을 강조해 주듯이 작가는 빛 이면에 존재하는 그림자가 아니라 그림자로 인해 완성된 악기의 이미지를 표현하고자 하였다.



작품을 대할 때 관람객들은 가시적인 사실감을 먼저 만나게 되겠지만 작품의 강조된 그림자에도 의미를 부여하면서 감상한다면 더 깊이 있는 음악 소리를 들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고요하지만 결코 고요하지 않은, 웅장하지만 작은 것을 잊지 않는 신년음악회에서 잠자고 있던 내면의 음악을 연주해 볼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할 수 있었으면 한다. 

 작품을 하나씩 감상하는 동안 사진 속의 오케스트라가 울려주는 웅장한 음악소리가 들린다면, 바이올린이, 비올라가, 첼로가, 들려주는 작은 추억의 소리에도 가만히 발걸음을 멈춰보는 것도 좋겠다. 잔디밭에서 여유롭게 음악을 듣고 있는 한 여인처럼 작품 속을 거닐며 자기만의 추억 속의 음악을 상기하는 사색의 시간을 가져보기를 바란다. 입체와 평면이 하나가 되고 그림자와 빛이 하나가 되는 작품 속의 의미를 함께 느끼면서 말이다. 빛과 그림자는 지금도 진화 하고 있다. 우리 삶이 이 순간도 흐르듯이 말이다. _ 최용훈


Gallery  On _ 서울시 종로구 사간동 69번지 영정빌딩 B1 약도
관람시간10:30~19:00 (월요일휴관, 무료 관람)
galleryon.co.kr                       02) 733-8295

 


신저

신고
0 0
분류없음
칸디다회퍼와 압바스키아로스타미 작업 비교     

칸디다회퍼

칸디다회퍼의 작업은 영화관에서 영화를 보듯 스케일이 커서 마치 그 공간에 빨려 들어가 있는 느낌이 든다. 그리고 텅빈 공간을 탐색하는 느낌으로 부분 부분을 감상하였다. 칸디다회퍼는 여성작가여서 그런지 작업이 나를 포용하고 있다는 느낌이다. 칸디다회퍼는 공공도서관, 오페라 극장, 박물관 등 공적인 공간을 원근이 잘 들어 나도록 정면 혹은 사선 구도로 보여 주었고 인간을 배제시킴으로써 실용적인 공간을 미학적 관점에서 바라보게 하였다. 두눈이 느끼기엔 반복의 미와 공간 안에 들어가 있는 착각을 불러 일으켰다. 여성적 관점에서 외부가 아니라 내부를 드러내고 있는 또한 두눈의 작업에서 생각하고 있는 공공의 것을 드러내는 것 같다. 사적인 것 보다는 공적인 것을 중요시 여기는 작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또한 철저하게 인간이 만들어낸 즉 인공적 공간이다.
 


압바스키아로스타미
압바스키아로스타미의 작업은 칸디다회퍼와 시각적인 것부터 확연히 차이가 낮다. 칸디다회퍼는 서양의 느낌 이라면 압바스키아로스타미는 동양적 관점과 느낌으로 작업을 표현하였다. 소재는 자연이었고 흑백사진으로 마치 수묵화를 보는 듯 하다. 흰 눈은 여백의 미로 느껴진다. 자연 앞에 외소 한 인간, 자연에 대한 숭고미가 느껴졌다. 그리고 그 속에 보잘것없는 인간이 존재하고 있었다.   압바스키아로스타미의 작업은 자연에 인공적인 길이 나있다. 이것은 어떤 의미가 있을까? 아마도 자연과 인간이 더불어 살아가고 있는 모습이 아닐까 생각한다. 그리고 칸디다회퍼와는 다르게 빨려 들어가는 느낌 보단 멀리서 3자로써 관조하고 있는 시점이다.
   


두 작가의 작업을 볼 땐 극단적인 생각인지 몰라도 동양적 느낌의 작업과 서양적 느낌의 작업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하나는 아주 복잡하고 개념 설명을 들어야 느낄 수 있다는 생각이 들고 동양적 작업은 그냥 느낌으로 와 닫았다. 즉 말이 필요 없었다. 2005년 홍익대학교 회화과에서 대학원 전시회가 있었는데 부대 행사로 세미나를 했었다. 가징 이슈가 된 것은 작가가 자신의 작업에 대해서 논리적으로 글을 쓸 줄 알아야 한다는 것이었다. 이 말에 발끈한 작가가 있었다. 글 적는 것은 평론가가 하는 것이고 마음으로 느껴야지 왜 말로써 설명하기를 강요하느냐? 이런 것이었다. 칸디다회퍼 와 압바스키아로스타미의 작업에서 볼수 있듯이 말이 필요한 작업과 그렇지 않는 작업이 있다. 하지만 자신의 작업에 논리적으로 설명할 줄 아는 능력은 현시대 작가라면 꼭 갖추어야 할 필수 조건이라고 생각한다. 또한가지 생각나는 것이 <철학이란 무엇인가>에서 “동방에서 온 늙은 현자는 현상을 통해 사유할 터이지만, 반면에 철학자는 개념을 창안하고 그 개념을 사유...” 라는 글이 떠오른다. 즉 동양은 직관적 사유를 한다는 생각을 해본다. 논리적인 이성적인 것을 배제 하고도 압바스키아로스타미의 작업처럼 와 닫는 무엇이 있다. 하지만 그 반면에 식상하다는 느낌도 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 두가지 관점을 적적이 혼합하는 것이 가장좋을 것이다. 동양이 부족한 부분을 빨리 인식하고 대처해나가자!  동양의 좋은 것들을 잊지 말고 말이다.  서양의 개념적 사고는 시대에 따라 변할 수 있지만 동양의 자연에 대한 사고는 인간이라면 끊임 없이 사유할 가치가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재미 이상의 그 무엇 factory 

신고
0 0
1
블로그 이미지

당신의 마음이 예술입니다.

두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