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에 해당되는 글 3건

분류없음




살아온 시간과 살 수 있는 시간이 점점 같아지려 하니
사람이 태어난 것은 살기 위해서가 아니라
죽기 위해서라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두 눈을 더는 뜨지 않아도 될 때
그 누구도 슬퍼하지 않는 삶을 살 다 가면 참 좋겠다. 



                                                                                                재미 이상의 그 무엇 factory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
분류없음

 프로젝트 - 손톱을 체상(體相)하다 !

콘텐츠 - 예술전령

NO.5  2010.09.06

 

<마음에서 자라나리>

 

 

 

 

두눈 _ 마음에서 자라나리 _ 브론즈, 손톱_ 실재크기 _ 2010 

 

주기적으로 절단되는 손톱은 문득 살아온 시간을 의식하게 한다. 잘려나간 손톱 조각은 삶의 치부와 고통을 간직한 삶의 흔적이다. 삶에서 겪는 시련과 인내는 마음속에 꽃이 되어 희망적 삶의 향기를 뿜는다.

몸으로 느낀 일화
200912, 대한민국 명장 에서 가구 명장님과 악수를 한 적이 있다. 순간 나는 움찔했다. 내 손에서 느껴진 명장님의 손은 온전한 손이 아니었다. 어릴 적부터  나는 검지가 없는 아버지의 손을 보아왔고 대수롭지 않게 여겼지만 정작 내 몸은 그러하지 못했던 것이다. 그리고 뜻밖에 연민이 들었다.


 

 

시각음악 : 정봉원   출연 : 전지명  사진촬영 : 나민규

 

                                                                             마음에서 자라나리 작업과정        

                   
아버지의 손
두눈의 아버지는 젊은 시절 쇠를 가공하는 작업 중, 사고로 검지를 잃었고 10년 전쯤에도 약지를 잃었다. 이러한 역경을 이겨내며 40여 년 외길을 걸어 오신결과, 2006년에 대한민국 금속공예 명장이 되셨다.

장애를 이겨낸 삶을 들여다볼 수 있는 아버지의 손에서 영감을 얻었다. 아버지의 상처 입은 실제 손을 떠내고 잃어버린 손가락은 삶의 흔적인 손톱으로 재현하여 온전한 손 형상을 만드는 것이다. 그렇게 완성된 작품 속에는 삶에 대한 긍정의 기운을 담아 낼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하지만, 아버지는 완강히 거절하셨다. 몇 번이나 청해 보았지만 마찬가지였다. 비정상적인 손이지만 당당하게 보여도 좋지 않을까 했지만 아버지의 생각은 달랐다.

 

박강수님의 삶의 흔적 -손톱기부해주신 분들

 

손톱은 삶의 치부와 고통을 간직한 삶의 흔적
손톱은 손끝을 보호하고 우리의 건강 상태도 알려주는 유용한 생활 도구이다
. 그러나 삶을 영위하는 동안 끊임없이 자라나 때도 끼는 손톱은 생활에 불편을 준다. 그래서 자라난 만큼 절단되어 버려진다. 잘려나가는 손톱은 우리에게 살아온 시간과 때 묻은 존재임을 상기시켜준다. 손톱에 더욱 관심을 기우려 하나의 개체로서 생각해 보자. 몸에서 절단되는 고통을 손톱은 기특하게도 내색하지 않는다. 손톱 그 자체는 우리와 하나 일 때나, 떨어져 나갈 때나 우리에게 고통을 주지 않는다. 그렇기에 두눈은 손톱에는 잃어버린 마음도 내재되어 있다고 생각한다.
두눈은 잘린 손톱을 다중에게서 기부받는다. 이 손톱들은 마음을 나누기위한 매개체가 되고 버려질 운명의 손톱은 새로운 생명력을 갖게 된다.

 

 

구상한 것을 몸으로 실행하면 의외의 요소들이 발생한다.
아버지의 완강한 반대로 내 손을 떠서 검지를 부러뜨려 작업하는 것으로 수정했다. 그런데 외형 틀을 떼어내던 중 실수로 새끼손가락이 떨어지고 말았다. 어떻게 할지 고민하다, 원치 않게 잃은 손가락을 손톱으로 만드는 것이 더욱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게다가 새끼손가락은 마음으로 하는 약속의 상징이며 손가락 중 심장과 가장 가까운 혈맥이 흐르는 곳이라 더욱 의미 있게 느껴졌다. 그러다 불현 듯 손톱 꽃이 피어 있으면 어떨까 하는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손가락 형상 끝에 손톱 조각 하나 하나를 꽃잎처럼 붙였다.

 

완성된 결과물에 대한 사유는 잠재된 의식을 파해 친다.
<마음에서 자라나리>가 완성된 후 연민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았다. 어쩌면 연민이란 정상인의 우월감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었을까? 눈에 보이는 것만으로 내가 과연 명장님보다도 우월하다고 말 할 수 있을까? 결코 아니다.

그리고 움찔 했던 내 몸은 아버지의 실재 손을 뜨고자 했던 생각이 오만이었음을 일깨워 주었다. 손가락이 절단되어 겪어야 했을 고통과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단 한 번도 경험해 보지 않았으며 그러한 삶을 이해해 보려는 대화도 하지 않았다. 아버지가 승낙하지 않으셨던 것은 당연했다.

 



<마음에서 자라나리> 숭례문에서의 촬영


 

아버지의 잃어버린 손가락은 마음속에 핀 꽃이 되다.
<마음에서 자라나리> 디지털 콘텐츠를 제작하고자, 숭례문 복원공사 현장을 배경으로 나민규님이 찍은 사진을 감상한 윤영심님의 한마디가 두눈에게 힘이 되었다.

 

아버님의 검지손가락이 두눈 손끝에서 꽃으로 피어나신 것 같은데요

 

어쩌면 우리는 각박한 삶 속에서 인간으로서 더욱 가치 있게 생각해야할 것들을 잃어버린 채 살아가고 있는지도 모른다. 단순히 보이는 것에만 집착하기 보다는 마음의 눈이 말하는 삶의 진정성에 대해 생각해야 한다. 마음의 눈이 눈을 뜰 때, 진정성에서 뿜어 나오는 삶의 향기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이 향기는 우리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이끌어 줄 것이다.

현시대를 살아가면서 정신적, 육체적 고통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마음속에 숨겨진 꽃씨가 언젠가는 활짝 피어날 것이라는 긍정의 기운을 이 작품을 통해 서로 나눌 수 있기를 바란다. 손가락을 잃어버린 명장님과 다시 악수를 한다면 이젠 그 분의 삶의 향기를 손에서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2010 대한민국 장인작품박람회  2010. 9. 15 ~ 18  장소 : 코엑스 3층 D홀

ps: <마음에서 자라나리가> 탄생할 수 있도록 삶의 흔적을 기부해주신 분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합니다두눈은 진솔한 것이 가장 아름다울 수 있는 세상을 함께 상상하고 실현하고자 프로젝트를 진행 중입니다. 손톱 기부, 예술 전령 활동, 생각 더하기, 삶의 가치관 공유 등, 진솔한 삶을 살아가고자 하는 당신의 참여를 기대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옆의 마음 우표를 클릭하세요. 작품 제작 과정도 보실 수 있습니다. 참여하시는 분들에겐 마음 우표, 인문학 강좌 온라인 수강 쿠폰 또는 점프 공연 초대권을 드립니다.                                                                                  

 

 재미 이상의 그 무엇 factory  


                                                                                  

 

 

 

 

마음이 동하셨다면 클릭 해주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
분류없음
닥종이인영작가 김영희의 작품도록 감상평: 한국적인 것이 세계적인 것인가  

 


구름, 맑다 - 양 운 철


2008. 11 . 9 - 14


 갤러리 호시

 

처음에는 제가 어디에 있는지 몰랐습니다.

눈을 뜬 이 후, 저는 이 세계 내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그런 앎과 더불어 왜 내가 여기에 던져져 있는지 영원히 풀기 어려운 의문이 생기게 되었습니다. 그런 나의 의문에 대해 다른 사람들도 명쾌한 답변 하나 내지 못했으며, 그들 역시 나와 동일한 의문을 가지고 살고 있었습니다.


 

양 운 철 _ 바라보며 걸어 간다는 건 _ 88 × 280 cm _ steel wire _ 2008.


  그런데 이런 영원한 물음에 대해 답을 찾아가든 포기하든 상관없이 사람들은 지속적으로 이 세계 내에서 자신의 삶을 보다 구체적으로 형성해 가며 살아가고 있었습니다. 사람들이 각자 어떤 마음가짐을 가지고 살아가고 있는지는 모르나 어떤 무언가를 지향하며 활동을 하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각자의 삶의 의지가 상대적으로 아무리 하찮게 여겨지더라도 오직 그 사람만이 가능한 행위이기에 지향하는 것일 것입니다.

 



양 운 철 _ 여기서 저기로 향하노니 _ 176 × 154 cm _ steel wire _ 2008.

 

마음이 가는 그 곳.

수많은 사람들과 더불어 저 역시 사는 동안 제 안으로부터 영원히 풀지 못할 물음을 지닌 체 하나의 행위를 하고 있습니다. 제 행위는 저를 닮은 또 다른 저를 여기에 존재케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존재하게 된 또 다른 저 역시 무언가를 향하고 있습니다.

아마 사람들의 눈 안에 자신이 지속적으로 비치길 바라며 여기에 있을 것입니다. _ 양운철




Gallery Hosi_101 Baatarcourt 1-3-7 Halacho Shinjuku-ku Tokyo japan (약도/무료관람 1119)


http://www.galleryhosi.com
     010 9290 0099



아트
신저



 

신고
0 0
1
블로그 이미지

당신의 마음이 예술입니다.

두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