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눈프로젝트


 프로젝트 - 삼삼 육육 구구데이는 기부의 날

<절대적 가치, 나눔>




매년 3월3일, 6월6일, 9월9일은 자신의 재능을 이웃과 나누는 날로 정해 실천해 보면 어떨까요? (평일에 실천하기 어려운 분은 기부의 날 뒤 주말에 실천해도 좋습니다.) 이날들은 축산업에서 육류 소비를 늘리고자 지정한 날이기도 하지만 실천한 기부에 관해 얘기 나누며 보람찬 마음으로 음식을 즐기면 더욱 좋지 않을까 합니다. 

 


번 육육 기부의 날 실천으로 조관용선생님의 집을 갤러리로 리모델링하는 일을 했습니다. 이 공사는 업체에 의뢰해 시작했는데 일을 시작하면서 견적을 배로 올리는 바람에 중지시키고 시간 날 때 마다 선생님이 직접 공사를 진행하고 계십니다. 조소과 출신이라 용접을 할 수 있는 저에게 부탁해서 몇일 만 하기로 하고 선생님이 원하는 방향으로 작업했습니다. 문제는 첫 시작을 철골구조 전문가가 아닌 분들이 도면도 없이 진행하다 보니 잘 못된 방식으로 작업이 진행되었고 철골 작업이 거의 끝나갈 때쯤 철골 구조 건물을 지어본 어느 작가님의 조언에 선생님은 크게 잘못된 것을 알고는 수정 및 새로 작업해야 한다며 두눈밖에 할 사람이 었다며 품삯도 더 주겠다며 10일만 더 해달라고 사정을 해서 시작 한 일이었습니다. 10일이 다 되어 가도 끝날 것 같지도 않았고 전문가가 그린 도면 없이 시작한 대가로 시간과 비용은 3배이상  들어갈 거 같았습니다. 곧 장마도 시작 될 텐데 걱정이되어 오래간만에 조조할인 버스를 타고 일찍 현장으로 출근 했습니다. 

 


밧줄을 활용하여 오전 7시 10분부터 8시 40분까지 홀로 철거 작업을 했습니다. 작업을 하다보니 육육 기부의 날 실천으로 이 일을 하면 되겠다고 생각하고 오늘은 무보수로 일하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두눈의 매형이 실내건축일을 해서 도움을 청해 현장오 오셔서 치수를 재어 도면을 그려 주었는데 기존 철 구조물이 철거가 재대로 되어 있지 않고 1층 구조 물과  기둥을 연결해야 하는데 바닥도 다 뚫어 두지 못한 관계로 차가 발생한다고 하셔서 다시 정확하게 재어 철재를 주문하기로 했습니다.



철재를 새로 주문하고자 정확한 크기를 제기 위한 작업 



건물이 오래되어서 벽과 바닥이 수직 수평이 아니어서 정확한 거리를 재기가 무척 어려웠습니다.



천장에 될 철 파이프를 우드락으로 만들어 최대한 정확한 크기를 재고자 노력했습니다. 약 12시간 작업을 했는데  치수를 다 제지는 못했습니다.




위 사진은 5월21일 제작했던 계단을 용접기로 철을 녹여 철거했던 장면입니다. 작업을 하면서 불똥이 몸에 튀어 화상도 여러 곳에 입었습니다. 

​일을 마치고 집으로 복귀해 온 몸을 씻고 난 후 들이켠 맥주 한 캔이 참으로 꿀맛이었습니다. 이 맛은 군대 시절의 기억을 떠올리게 했습니다.혹한기 훈련 복귀 행군 때 수통에 물은 떨어졌고 마지막 깔딱고개에서 군종병이 나누어 준 캔커피의 맛, 그 캔커피는 구세주와 다름없었습니다.  


종교는 삶의 극한에 처했을 때 빛을 발하고
예술은 삶의 여유가 있을 때 눈에 들어온다. 
 
-지구에 온 지 40년 두눈 소리-



 -------------------------------------------------------------------------------


육육 기부의 날을 맞아 더불어 살아가는 이웃을 위해,
혹은 누군가의 꿈을 돕고자 나름의 기부를 실천 해 보면 어떨까요?

이 콘텐츠를 접하는 분들도 기부의 날을 실천하고 공유한다면 더 많은 사람이 기부의 날에 함께 할 수있지 않을까요? 기부를 실천 하시고 찍은 사진을 두눈 페이스북 페이지에 공유 해주시거나 , 트위터 맨션@dununorg 혹은, bdeuksoo@hanmail.net로 알려 주시는 분에게 두눈 프로젝트 기념 우표 <행복영원>과 <당신의 마음이 예술입니다> 스티커, <마음을 두 눈으로 듣다> 엽서를 보내 드립니다. 받으실 주소도 알려주세요(2017년 6월 30일에 발송하겠습니다.)

 

더불어 사는 사회 그리고 꿈

나눔은 삶을 더욱 긍정적이고 풍요롭게 변화시킬 것입니다. 특히 누군가의 꿈을 돕고자 자신의 재능을 나눈다면 더 많은 이들이 꿈을 이루며 사는 사회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나눔은 현재와 미래 사회의 희망이며 그 무엇과도비교할 수 없는 절대적 가치입니다. 기부의 날을 통해 기하는 마음의 씨앗이 퍼져 각자의 삶 속에서 자라났으면 좋겠습니다.




손톱을 우편으로 기부하시면 드리는 <행복영원>우표 

 


누구나 넉넉한 마음만 있으면 할 수 있는 손톱 기부를 소개합니다.

 

사는 동안 끊임없이 자라나 주기적으로 절단되는 손톱을 통해 진솔한 것이 아름다울 수 있는 세상을 함께 상상하고 실현하고자 합니다. 삶의 흔적이기도 한 손톱을 버리지 말고 모아 두었다가 기부의 날에 보내주세요. 기부한 손톱은 또 다른 기부자들과 관계 맺어 예술이 됩니다.
외국인 친구가 있다면 그들에게도 손톱 기부를 권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날로 심각해지는 지구 환경문제는 우리라는 인식의 중요성을 깨닫게 합니다. 인종과 무관하게 비슷한 색을 띠는 손톱을 세계인이 기부해 준다면 '인류는 하나' 라는 것을 두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작품도 탄생할 수 있습니다. (English中國語 日本語Deutsch)

나아가 원조 없이는 살아가기 어려운 지구촌 이웃에게도 기부의 기쁨을 누릴 수 있는 날이 왔으면 합니다. 두눈에게는 손톱 한 조각이 쌀 한 톨과 같습니다. 세계 곳곳에서 손톱을 기부받아 만석꾼이 되는 상상을 해봅니다. 한 조각, 한 조각이 모이면 더 큰 기운이 생성되고 현시대를 함께 살아가는 더 많은 이와 예술적 가치를 나누는 것이 저의 꿈입니다.
삶의 흔적을 보내주시는 분에게도 두눈프로젝트 기념품을 DREAM니다. 누구나 할 수 있지만 아무나 하지 않는 일을 해 나갈 때, 존엄한 우리의 삶이 아름답고 가치 있음을 발견하며 만끽할 수 있을 것입니다.

참고로 발톱은 기부받지 않으며 자신을 상징할 수 있는 색이 칠해진 손톱, 삶의 부산물이 낀 손톱, 초승달 모양 손톱, 손톱 가루도 좋고 평소 자르시는 작은 크기의 손톱도 기부받습니다. 쥐에게는 절대 먹이지 않으니 안심하고 보내주세요.



보내실 곳, 보내신분 참고  손톱 기부해 주신 분(2008년부터)



 재미 이상의 그 무엇 factory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